시인 윤동주

Cyber Yun Dong Ju

사랑의 殿堂(전당)

아 너는 내殿(전)에 언제 들어왔든것이냐?
내사 언제 네殿(전)에 들어갓든것이냐?

우리들의 殿堂(전당)은
古風(고풍)한 風習(풍습)이어린 사랑의殿堂(전당)

順(순)아 암사슴처럼 水晶(수정)눈을 나려감어라.
난 사자처럼 엉크린 머리를 고루련다.

우리들의 사랑은 한낫 벙어리 엿다.

靑春(청춘)!
聖(성)스런 촛대에 熱(열)한불이 꺼지기前(전),
順(순)아 너는 앞문으로 내 달려라.

어둠과 바람이 우리窓(창)에 부닥치기前(전)
나는 永遠(영원)한 사랑을 안은채
뒤ㅅ門(문)으로 멀리 사라지련다.

이제,
네게는 森林(삼림)속의 안윽한 湖水(호수)가 있고,
내게는 峻險(준험)한 山脈(산맥)이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