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윤동주

Cyber Yun Dong Ju

달밤

흐르는 달의 힌물결을 밀처
여윈 나무그림자를 밟으며,
北邙山(북망산)을向(향)한 발거름은 무거웁고
孤獨(고독)을伴侶(반려)한 마음은 슲으기도하다.

누가있어만 싶든 墓地(묘지)엔 아모도없고,
靜寂(정적)만이 군데군데 힌물결에 폭젖엇다.

一九三七, 四, 十五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